임상교실 - 이비인후과학교실

교육이념

이비인후-두경부외과학의 기초지식을 임상에 응용하여 일반의 또는 전문의로서 갖추어야 할 이비인후-두경부외과학의 지식과 수기를 습득하고 전문적인 지식을 요하는 특수분야에 대하여는 문제해결 방향을 제시하고 기본적인 조치를 취할 수 있도록 한다.
이비인후-두경부외과학은 귀(이), 코(비), 목구멍(인후), 부비동, 경부, 구강 및 타액선, 기관(숨구멍), 식도, 갑상선에 발생한 질환에 대하여 질환의 원인을 규명하여 근본적으로 치료하는 학문입니다.

교실소개

이비인후-두경부외과학 교실은 귀(이), 코(비), 목구멍(인후), 부비동, 경부, 구강 및 타액선, 기관(숨구멍), 식도, 갑상선에 발생한 질환에 대하여 질환의 원인을 규명하여 근본적으로 치료하는 임상과입니다.
이과영역에서는 귀와 관련된 질환들, 곧 만성 중이염이나 삼출성 중이염, 그리고 평형감각기관과 관련된 어지러움증, 기타안면신경마비에 관련된 질환을 다루고 있습니다.
난청 환자에 대한 진단 및 보청기 치료를 시행하고 있으며 청신경 종양과 같은 두개저 질환도 다루고 있습니다. 비과영역에서는 알레르기성 비염, 비중격 만곡증, 축농증 등을 진단, 치료하며 최근들어 관심이 증가되고 있는 비강의 알러지(allergy)성 질환도 피부반응검사와 혈청검사를 통해 진단한 후에 약물치료, 전기소작요법, 레이저치료, 수술요법 등으로 치료를 시행하고 있습니다. 축농증에 대해서도 현재 많은 각광을 받고 있는 내시경 수술을 적용하여 보다 좋은 수술결과를 보이면서도 환자가 더 편하고 치료기간이 단축되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비성형을 통해서 미용적인 면 뿐만 아니라 기능적인 면까지 교정을 시행하고 있습니다.
두경부영역에서는 인후염과 후두염 등의 염증성 질환, 음성과 관련된 성대에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질환, 최근들어 연구의 초점이 되는 인후두역류증 등의 양성 질환뿐 아니라 갑상선암, 후두암, 구강암, 설암, 편도암, 타액선암 등의 두경부영역의 악성종양의 치료와 재건, 예방에 연구를 거듭하고 있으며 현재는 수술과 더불어 항암제 및 방사선치료의 병행을 통하여 치료효과의 극대화를 기하고 있습니다.

교실연혁

  • 1938.5 경성여자의학전문학교 설립
  • 1948.5.22 서울여자의과대학으로 승격
  • 1945년 광복전 한기택, 김병철, 이달호 이비인후과장 역임 광복후 ~ 한국동란 이용복 이비인후과장 역임
  • 1957.1.25 수도의과대학으로 개칭
  • 1957.2 이달호 교수발령 이비인후과장 및 주임교수 취임
  • 1962.9 신홍수 주임교수 취임
  • 1966.12.15 우석의대로 개칭
  • 1971.12.6 고려대학에 병합
  • 1983. 7 신홍수 초대 고려대학교 의료원장 취임
  • 1983.9.1 구로병원(500병상) 개원, 추광철 부교수, 황순재 조교수 취임
  • 1989.9 유홍균 주임교수 취임
  • 1991.6 안암병원(750병상) 개원 -> 혜화동에서 안암동으로 병원 이전
  • 1992.9.1 유홍균 안암병원장 취임
  • 1993.9.13 우리나라 최초 두경부외과학 분야 연수회인 '경부림프절전이의 최신 치료에 대한 연수회' 개최
  • 1993.11 황순재 주임교수 취임
  • 1994.6.12 외비성형술 work shop 개최
  • 1995.9.16 두경부종양의 최신치료 연수회 개최
  • 1996.4.1 이비인후과 레이저 수술연수회 개최
  • 1996.5 이비인후과 실험실 건립
  • 1996.10.31 미세수술학회 개최
  • 1999.6.5 제1회 Temporal bone dissection 개최
  • 1999.9.1 최종욱 안암병원 주임교수 취임
  • 2000.4.3 최종욱 제8대 안산병원장 취임
  • 2000.5.21 상기도 질환의 최신치료연수회 개최
  • 2001.4.18 이상학 주임교수 취임
  • 2002.5.26 부비동 내시경 수술 연수회 개최
  • 2002.11.25 대한이과학회 추계학술대회 개최

주요 연구 업적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이비인후-두경부외과는 1938년 경성여자 의학전문학교가 그 모태이며, 1947년 대한이비인후과학회가 발족된 유서 깊은 곳입니다. 지난 60년간 이달호, 신홍수, 김기령, 유홍균, 추광철, 최종욱 교수 등 수많은 유명교수들이 활약을 하였고, 많은 이비인후과 전문의들을 배출하여 현재 전국의 각 대학병원, 종합병원 및 개원가에서 눈부신 활약을 하고 있습니다. 1970년대말에는 만성부비강염에 대한 임상적, 조직병리학적 연구가 활발하게 진행되었으며, 1980년대에는 경부림프절전이에 대한 기전의 연구, 상기도 점막에 대한 조직학적 특성에 관한 연구를 하였습니다. 현재 비염과 부비동염에서의 비점막 상태에 관한 연구, 내이생리와 내이병리에 관한 연구, 내이에 대한 분자생물학적 연구, 두경부종양과 후두학에 관한 연구가 활발히 이루어지고 있으며, 매년 국내외 학술지에 20~30편의 실험논문과 40여편의 임상논문을 발표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이비인후과 전문의 126명, 박사 82명, 석사 117명을 배출하였고, 현재 21명의 전공의가 근무하고 있는 상태입니다. 교실에서 주관하는 워크샵에는 부비동 내시경수술 연수회, 두경부종양의 최신치료 연수회, 고려대학교 측두골해부 연수회 등이 있고, 교실에서 개최하는 집담회로는 안암 목요집담회, 구로병원 지역 이비인후과의사 집담회 등이 있습니다.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이비인후-두경부외과에서는 진료에 있어서도 각종 첨단 장비들을 이용하여 정확하게 진단함으로써, 신속하게 치료에 임하고 있습니다. 특히 최근에는 내시경수술법과 레이저수술을 이용하여 환자들의 수술에 대한 불안감을 줄이고, 치료효과도 높이고 있으며 다양한 클리닉을 운영하여 전문적이고 효과적인 의료서비스에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